[Like it] 수원지방법원 여주지원

명경완 사무관 

 

 

Like it ♡ 수원지방법원 여주지원

힘겨운 삶 속에서도 소중한 것을 지켜나가는 용기

글 명경완 사무관

영화 ‘최종병기 활’
감독 김한민, 2011년 개봉최종병기활 

50만 포로가 끌려간 병자호란의 치열했던 전쟁 속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위대한 신궁의 이야기. 2011년 청룡영화상(남우주연상, 한국영화 최대관객상 등)을 수상했다.

인조반정으로 역적의 아들로 몰린 남이(박해일)는 신궁의 활 솜씨를 가지고 있지만 역적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아버지의 친구 집에 숨어 살게 됩니다. 역적의 자식이라는 이유로 삶을 포기한 채 살아가지만, 자신의 하나뿐인 여동생 자인(문채원)만은 살뜰히 챙겨주는 착한 오라비입니다. 이런 여동생이 결혼날, 병자호란으로 청의 군사들이 마을까지 쳐들어와 남이의 여동생과 마을 사람들을 끌고 가게 됩니다.
남이는 여동생을 구하러 청나라 군대를 추격하게 됩니다. 이때 남이는 잔당을 처치한 후 포로들을 구출해주고 청나라의 황자(황제의 아들)에게 끌려간 자인도 구출한 후 황자를 불태워 죽여버립니다. 이후 나타난 청나라 군대의 적장 쥬신타 일행은 남이를 추격하지만 남이의 활이 그들을 하나둘씩 제거합니다. 쥬신타 일행이 모두 소탕된 줄 알았던 남이는 살아 있던 쥬신타에게 화살을 맞고, 동생 자인도 쥬신타에게 잡혀 목에 칼을 겨누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화살이 떨어진 남이는 죽기를 각오하고 몸에 박힌 화살을 뽑아 쥬신타에게 날립니다. 화살은 자인의 목을 비켜 쥬신타의 목을 관통합니다.
활을 전면에 내세운 액션이 매우 화려하고 시원시원하며, 영화는 내내 긴장감 속으로 몰아넣어 숨이 막힙니다. 마지막 대결에서 느린 동작으로 날아오는 화살의 궤적은 압권이었으며 동생 자인을 구하기 위해 남이가 자신의 몸에 박힌 화살을 뽑아 그 화살로 적장 쥬신타의 목줄을 끊어버렸을 때, 그 통쾌함은 병자호란 때 인질로 끌려간 우리 백성 50만 포로들이 받은 고통에 대한 응징으로 느껴집니다. 병자호란은 외교정책의 실패에 원인이있고, 그로 인한 피해는 백성에게 돌아간다는 사실은 지금 이 시대에도 살아있는 교훈입니다. “두려움은 직면하면 그뿐, 바람은 계산하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라는 남이의 명대사는 힘겨운 삶 속에서도 소중한 것을 지켜나가는 우리에게 용기를 불어넣습니다.

 

 

채종태 실무관 

 

열역학 제2법칙, 세상의 무질서도는 높아진다

글 채종태 실무관

도서 ‘엔트로피’엔트로피

故노무현 대통령이 참모진들에게 필독을 권했던 ‘유러피언 드림’의 저자 제레미 리프킨의 ‘엔트로피’, 이 책을 제가 처음 본 건 1993년이었습니다. 책을 읽으며 저는 눈이 번뜩 뜨이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고등학생 시절 세상을 바라보는 제 시각을 글로 잘 표현했고, 또 저의 세계관을 형성하게 해 준 책입니다.  
책의 제목은 열역학 제2법칙인 ‘엔트로피’이지만, 어려운 물리학 책이 아닙니다. 사회과학서나 인문서적에 가깝습니다. 모든 에너지는 보존되지만, 에너지는 시간이 흐를수록 사용 가능한 에너지에서 사용 불가능한 에너지로 변화한다는 것이 엔트로피의 요점이긴 하나, 저자가 독자에게 알리고 싶은 것은 인류의 기술이 계속 진보하고 있다고 하지만, 진정한 진보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농업기술의 발달로 농부 한 명이 생산할 수 있는 농작물의 양은 많아지고, 같은 양의 농작물을 생산하는 데 농부 개인이 들이는 에너지는 줄어들지만, 같은 양의 농작물을 생산하는 데 쓰이는 전체 에너지는 계속적으로 증가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 생활의 모든 면에 적용되고 있으며, 이를 막을 길은 없지만 우리의 생각이나 생활의 구조를 변화시켜 충분히 그 속도를 늦출 수는 있다는 것이 저자의 생각입니다.
“기술은 에너지를 창조하지 않는다”라는 글귀가 가장 기억에 남으며, 어려운 물리학책을 읽는다는 느낌보단 사회과학서적이나 인문서적을 읽는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읽으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물론 읽으며 가벼운 마음이 들진 않겠지만, 에너지 과잉 시대에 한 번쯤은 정독하시길 바랍니다.

저자  제레미 리프킨(이창희 옮김)
출판  세종연구원
‘물질이 열역학적 변화를 일으킬 때 변화된 온도를 열량으로 나눈 값, 쓸 수 없게 된 에너지’를 뜻하는 엔트로피는 가용 에너지를 초과하는 상황에 대한 경고를 담고 있다.

 

  • facebook
  • twitter
  • daumblog
 "테마법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p버튼